https://bunyuc.com/files/attach/images/459643/3e1bff0c03591fd41b131448a373d54c.png

안녕하세요 영상번역커뮤니티, 번역포럼입니다.

미드

영드 ABC살인사건 감상평...

구관조 2019.01.12 조회 수 179 추천 수 0

겨우 에피소드 3개 짜리 영드이고 이미 자막까지 다 구해놓은 상태라

다 보고 나서 감상평을 올리는 것이 나았겠지만...

겨우 1편만 봤는데 뭔가 느껴지는 것이 있어서 간단히 감상을 올리고

나머지 편을 보려고 합니다.

 

오리엔트 특급 살인사건에도 등장하는 유명 탐정 캐릭터 에르큘 포와로(존 말코비치)가

1933년 영국에서 연쇄 살인 사건을 수사한다는게 기본 줄거리인 셈인데,

개인적으론 탐정물의 얼개와 유명한 탐정 캐릭터를 갖고 와서 얘기를 풀어갈 뿐

사실은 현재 유럽, 미국, 아시아 등 전 세계를 관통하고 있는

혐오와 배척을 얘기하고자 하는 드라마인 것 같네요.

 

1차대전 종전 후, 세계가 공황에 신음하던 시대를 배경으로

곳곳에 이민자를 몰아내자는 극우정당의 포스터와 표어들이 숱하게 나오고

이름난 벨기에인 명탐정 포와로 마저도 어디서나 명성이 드높던 예전과는 달리

영국에 살면서 외국인 혐오 정서에서 자유롭지 못한 시대 상황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더군요.

 

2차대전 발생 전 유럽 상황을 다룬 드라마나 영화를 거의 접해보지 못해서 그런지

1차대전에 패한 독일, 이태리에서나 이민자 배척, 외국인 혐오가 판을 친 줄 알았지

영국을 비롯한 유럽 사회 전반에 그런 정서가 있었고,

그에 기반한 극우정당이 판을 쳤다는 사실 자체를 저는 처음 알았습니다.

 

정확히 현재의 유럽 상황은 물론 전 세계의 모습을 꿰뚫고 있는 드라마라고 느꼈습니다.

극단적으로는 제게 이 드라마는 추리물이 아니라고 느껴질 정도입니다.

아가사 크리스티가 창조한, 가장 유명한 탐정 캐릭터 중 하나인 에르큘 포와로가 주인공인데

추리물로는 도저히 느껴지지 않는 골 때리는 영드...

 

ABC 살인 사건에 대한 제 감상이었습니다.

Profile
1
Lv
구관조 0 / 0 , 5 / 30
서명이 뭐죠?

20개의 댓글

Profile
dooya247
2019.01.12 4 241
저도 받아만 두고 편한 시간에 보려고 벼릅니다
Profile
Batmanstar
2019.01.12 19 959
"추리물로는 도저히 느껴지지 않는"
Profile
된장한치
2019.01.12 1 481
오~ABC살인사건~책으로만 봤는데 아가사 크리스티 대단함당~드라마도 봐야겠네용.ㅎㅎ
Profile
F503
2019.01.12 5 224
ABC살인사건 재미있습니다.
 
역시 아가사 크리스티 라고 생각 하게 만드는 드라마 입니다.
Profile
딱새우
2019.01.12 0 37
이번 BBC드라마는..별로였던 것같은데요..말코비치도 그렇고..
Profile
반더스텐
2019.01.12 0 414
정말 재밌게 봤어요 3편 몰아서 봤는데 보고나서 tv화면 일시정지해놓고 멍하게 있었네요 존 말코비치 연기도 넘 좋고 크롬 경위?도 반갑고 좋더라구요 ㅎㅎㅎ
Profile
pakas
2019.01.12 10 876
아가사 크리스티 물들은 좋은 것들이 꽤 많은것 같네요
Profile
일소내하
2019.01.12 0 178
보려고 대기중이긴 한데.. 과연 어쩔지 궁금해지네요
Profile
넌누구냐
2019.01.13 5 2082
한번봐야겠네요.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jerry
2019.01.13 3 427
올 연말엔 death comes as the end 만든다고 하던데 기대됩니다
Profile
upxx99
2019.01.13 2 241
저도 받아놓고 한꺼번에 몰아볼려고 기다리고 있어요. 빨리 보고싶네요.
Profile
테오
2019.01.13 2 524
아가사 크리스티 원작이라면 웬만하면 재미있죠...
Profile
danw
2019.01.13 10 776
한국도 제노포비아에서 자유롭지 못하죠.
오늘 아침에 본 기사에도 대학교(제 생각에 그래도 가장 오픈마인드로 지낼 수 있을 시절) 마저도
중국인 유학생에 대한 제노포비아가 우려된다고 하더군요.
 
우리 스스로도 돌아봐야 할 시점입니다.
Profile
하늘공자
2019.01.13 1 644
보려고 대기 중인데 고맙습니다.
Profile
joydy
2019.01.13 20 97
평이 좋아서 저도 영상을 다운받아 놓긴 했는데 시간이 없어서 아직 보지는 못했습니다..
많은 기대를 하고 있습니다.
Profile
anvecami
2019.01.14 0 19
기대치가 높은 작품임니다. 오늘 오후에 감상하려합니다....
Profile
광안리촌놈
2019.01.14 0 22
상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저도 한번 봐야겠네요 ㅎㅎ
Profile
더잘살자
2019.01.14 0 76
영드가 미드처럼 그냥 아무생각없이 보다가는 무슨내용인지 잘모름 어려워요
Profile
방콕라이프
2019.01.14 2 33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구관조
2019.01.15 5 30
3부작 중 1부만 보고 올린 감상평이었는데...
끝까지 다 보고 든 생각은...
와...
 
우연히 자막사이트 돌아다니다 한글자막이 있길래
존 말코비치 주연의 아가사 크리스티 추리물이란데
흥미를 느껴 보기시작했을 뿐인데
평생 소장할 작품을 만났네요.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메뉴변경사항 14 U profile 선인장 2 일 전 238
공지 NCIS: LA 자막제작 모집!!! 51 profile 선인장 2019.02.01 3464
공지 번역포럼을 후원해주세요! 및 후원하는 방법 56 U profile 선인장 2018.11.08 3729
공지 [정보] 입문 자막러 들을 위한 자막 만드는 법 소개 195 U 선인장 2015.02.26 29766
9807 [미드] 몽크 라는 미드 아주 괜찬네요 43 gpgpg 2019.01.13 190
9806 [넷플릭스] 넷플에 버드박스 안보신분 있으면 얼른 보세요.. 35 와니와니 2019.01.13 275
9805 [자유] 결국 참지 못하고 청파동 회냉면 먹으로 갔습니다 ㅎㅎㅎ 56 madpia2 2019.01.13 279
9804 [미드] 아웃랜더 시즌2 결국 밤새서 정주행 완료. 33 버핏 2019.01.13 256
9803 [자유] 천조국 뉴저지 낚시 42 profile threekyong 2019.01.13 249
9802 [미드] 유명하지 않은 영드 The outcast 2015 11 됴둉 2019.01.12 167
9801 [미드] 피어 더 워킹 데드... 19 gpgpg 2019.01.12 123
9800 [자유] 해외직구한 물건을 반품하면 세금환급은 어떻게??? 58 profile 막차 2019.01.12 383
9799 [자유] 스카이캐슬 재밌네요 28 싸배 2019.01.12 119
9798 [자막] The Blacklist 시즌 6는... 53 profile bravesfan 2019.01.12 825
9797 [미드] 영드 보디가드 꽤 재밌게 봤어요!! 42 오킼 2019.01.12 228
9796 [미드] 아웃랜더 정주행 시작. 17 버핏 2019.01.12 151
9795 [미드] ‘I Am the Night’ 트레일러 25 profile ottawa 2019.01.12 178
9794 [미드] 코민스키 메소드 the.kominsky.method 시즌1 감상후기 19 profile 더락 2019.01.12 148
[미드] 영드 ABC살인사건 감상평... 20 구관조 2019.01.12 179
9792 [자유] 드디어 레벨1의 영광이 ^^ 42 짬짜면 2019.01.12 167
9791 [자유] sky캐슬 보시는 분 계신가요? 27 filmic 2019.01.12 157
9790 [미드] dc에서 새로 타이탄? 그거 만들었던데 어떤가요....? 20 kwon23712 2019.01.12 224
9789 [자유] 아무래도 중국한테 질거 같네요 ㅜㅜㅜ 28 kwon23712 2019.01.12 178
9788 [자유] 아 ㅠㅠㅠ 멘탈 터지네요 20 치냐 2019.01.12 13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