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bunyuc.com/files/attach/images/459643/3e1bff0c03591fd41b131448a373d54c.png

반갑습니다! 해외영상번역 커뮤니티 번역포럼입니다. 사이트 글/댓글작성 변경사항이 있습니다. 공지확인해주세요!

미드

Starz 신작 '더 룩 (The Rook)'

Klaatu 2019.07.06 조회 수 528 추천 수 2

The Rook.png

 

 

 

원래 드라마 소개글은 잘 안 씁니다만, 하도 화제성이 없는 드라마라 조금씩 정보를 모아봤습니다.

참고로 저같은 미생한테 원작을 비교해서 말씀하시면 안됩니다.

 

 

 

1. 더 룩 (The Rook)은 Starz사의 총 8부작 드라마입니다.
Starz사와 올리비아 문이 만났으니 솔직히 얼마나 버텨줄지 모르겠습니다.

 

 

 

 

Checquy_Group_hierarchy_organizational_chart.png

 

셰케이 (Checquy)의 조직도

 

 

2. 미펜위 토머스는 런던의 밀레니엄 브릿지에서 시체에 둘러싸인 채 깨어나고 영문도 모른채 도주합니다.

곧 자신은 초능력을 지닌 영국 비밀 정보국 셰케이(Checquy)의 요원이라는 것을 깨닫습니다.

정체불명의 암살자에게 쫓기고 있던 미펜위는 그를 찾기 위해 셰케이로 복귀하나

셰케이 내부 멤버 중 누군가가 배신자란 걸 깨닫습니다. 앞으로 그를 찾는 과정이 그려질 것 같습니다.

 

 

 

3. 주제가 : 파일럿을 통해 두 곡이 공개됐습니다.

 

 

Get Up Stand Up Audio Generdyn ft. Lexxi Saal

 

 

 

 

 

Sylvan Esso - Die Young

 

 

4. 제목에서 눈치채신 분이 계시겠지만, 셰케이의 조직원들은 각기 코드명이 체스의 말입니다.

아래는 한 블로그에서 긁어온 내용입니다. 주인공과 각 인물들과의 관계 파악에 도움이 될 듯 합니다.

 

 

 

 

<킹 KING>(왕)은 태양, 심장, 법과 질서의 힘을 뜻한다. 킹의 움직임은 볼 수 있으므로 제약을 받는다.

<퀸 QUEEN>(여왕) 혹은 <비지어 VIZIER>(대신大臣)는 정신精神, <의지에 따라 움직이는 자>, 달을 뜻한다.

<비숍 BISHOP>(주교) 혹은 <엘리펀트 ELEPHANT>(코끼리)는 영계의 지배자를 상징하며 그 움직임은 삼각형에 기초한다. 말이 흰칸을 지나 움직이는 것은 지적知的이고 긍정적인 길이며, 붉고나 검은 칸으로 움직이는 것은 헌신의 길, 부정적인 길이다. 비스듬이 움직이는 것은 현세적이며, 여성적인 것을 나타네며, 우피테르의 지배를 받는 것이다.

<룩 ROOK> 즉 <캐슬 CASTLE>(성城) - 때로는 <채리어트 CHARIOT>(전차戰車) - 은 세속의 권력이나 현실의 지배자를 뜻하며 사각형을 기본으로 움직이는데, 이 사각형은 물질과 대지를 상징한다. 축 방향으로 흑백칸을 가로지르며 움직이는 것은 남성적인 힘의 강력함을 나타내며, 이거은 사투르누스신(유피테르 이전 시대의 주신主神)에게 지배당한다. 룩이란 이름은 페르시아어로 전차 rukk에서 유래되었다고 전해진다. 


<나이트 KNIGHT>(기사)는 이니시에이션을 받으려고 하는 새로운 참가자이며 지성의 길과 헌신의 두 길을 이용하여 나아가지만 영적인 힘을 갖추지 못했다. <나이트>가 칸을 뛰어넘는 움직임은 직관에 의한 도약을 나타내며, 또한 비밀스럽게 빠져나오는 길을 나타낸다. 또한 <나이트>는 성당기사단 TEMPLAR(미국에서는 프리메이슨 계열의 비밀결사)처럼 비밀결사와 군사적, 기사도저으로 연결되어있다. <나이트>는 '방랑자'(WANDERER) 나 '떠돌이 기사' 이며, 군신 마르스의 지배를 받는다.

<폰Pawn>(보병) 은 보통 인간이다. 판을 한 칸 씩 전진하며 이니시에이션의 7단계를 통과하여 신참자의 목표인 8번째의 칸에 도달하려고 한다. 8번째의 칸에 도달하는 것은 <낙원회복> , 인식 깨달음 , <의지로서 움직이는자> 가 됨을 의미한다, <폰> 은 한 쌍의 연인인 베누스 여신과 메르쿠리우스 신의 지배를 받는다.

 

 

체스 [chess] 요약 체크무늬 판과 말을 이용하여 두 사람이 펼치는 게임. 체스는 서양장기라고도 한다. 체...


 - 출처 : https://blog.naver.com/skill82/100004457911

 

 

 



#셰케이 #이니시에이션 #Checquy #영국 #비밀정보국 #미펜위 #관계파악 #네이버블로그 #과정 #네이버

Profile
4
Lv
Klaatu 46 / 0 , 75 / 171

* 획득메달 :

19개의 댓글

Profile
백호74
2019.07.06 0 2

와우

Profile
jerry
2019.07.07 3 600

정보감사합니다^^

Profile
바앙패
2019.07.07 1 3052

아 그런뜻이었군요 Rook 가 제목된 이유가

Profile
투석2008
2019.07.07 0 1712

드라마를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되었네요..

'더 룩' 흥했으면 좋겠어요..^^

Profile
서하외삼촌
2019.07.07 0 1432

좋은 정보까지 감사드립니다 ^^ 좋은 주말 되세요

Profile
하백
2019.07.07 0 22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철새
2019.07.07 12 1002

와우.

1회 받아 놓았는데 ..잘 했네요

정말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즐거운 휴일 되세요.

Profile
아쿠아
2019.07.07 1 1266

방금 봤는데 몰입도 좋더군요

소재도 신선하고

좋은 작품 감사드리고

드마라 이해하는데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고맙습니다^^

Profile
촌닭
2019.07.07 0 1769

오호~ 정보 감사해요

시즌 자막 다 끝나면 몰아 볼 생각이에요

Profile
로하니
2019.07.07 0 30

이 작품도 킾해놔야겠군요.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Profile
빛결
2019.07.08 13 1693

체스도 어려운 게임이군요. 내용 잘 보았습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너무너무너무
2019.07.08 248 5030

자세한 소개글 감사합니다...

감상에 도움이 많이될듯요

Profile
누구세요
2019.07.08 2 132

더 룩~ 흥해라!!!1

Profile
sosol
2019.07.08 1 233

오 정보와 자막까지 감사해요!

Profile
닉네임구상중
2019.07.08 0 5

좋은 정보입니다. 감사합니다.

Profile
aprode
2019.07.09 6 431

더룩 기대가 되는 드라마네요

Profile
simson2
2019.07.09 1 21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첩보물 좋아하는데 기대됩니다.

Profile
ohtaek
2019.07.10 0 37

오 오묘한데요

Profile
house
2019.07.11 0 78

재미있는 드라마가 시작했군요 추천 감사합니다ㅋ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번역회원 등급이 추가 되었습니다. 7 profile 선인장 2 일 전 228
공지 번역포럼 이용 변경사항 2019년 9월 198 profile 선인장 16 일 전 3037
공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30일 무료이용하기 ! 103 U profile 선인장 2019.06.24 4924
공지 토픽게시판 이용 규칙 88 profile chelsea 2019.04.15 2060
공지 번역포럼을 후원해주세요! 및 후원하는 방법 88 profile 선인장 2018.11.08 6565
공지 [정보] 입문 자막러 들을 위한 자막 만드는 법 소개 273 선인장 2015.02.26 32109
11347 [영화] 자막러분들은 자막하실 작품 선정은 보통 어떻게 하시나요? 8 푸냐 2019.07.10 133
11346 [미드] 씰팀 시즌 2 보고나서... 미국의 대학학비 이게 정말일까요(약간 스포)? 23 닉입니다 2019.07.09 324
11345 [미드] Stranger Things의 새로운 캐릭터 로빈 (스포X) 27 novem 2019.07.09 284
11344 [영어] 번역하시는 분들께 질문이 있습니다. 8 clue 2019.07.09 232
11343 [미드] 여름인데 공포영화나 공포 드라마 볼만한거 없나요? 13 펜리르킹 2019.07.09 124
11342 [자유] 이 더운날 한강 다녀왔습니다 ㅎㅎㅎㅎ 19 6미리 2019.07.09 111
11341 [미드] 실제로 이런 가족이 존재할런지.... <Shameless> 26 보라도리1 2019.07.09 223
11340 [미드] 위스키 카발리어 6화 제작 안내 11 clue 2019.07.08 131
11339 [미드] 정말 죄송합니다... 에휴 그놈에 정치가 뭔지 모르겠네요 16 TEAMSL 2019.07.08 446
11338 [영화] 뮬란 2020 영화화 소식이네요 25 네나는 2019.07.08 138
11337 [미드] Da Vincis Demons 소개합니다 20 pakas 2019.07.08 156
11336 [자유] 무더운 여름.. 20 filmic 2019.07.08 86
11335 [자유] 지정생존자 한국판 55 profile 내츄럴_레지스턴스 2019.07.07 476
11334 [미드] 퍼니셔 Marvel's.The.Punisher 시즌2 감상후기 19 profile 더락 2019.07.07 179
11333 [미드] 엘리멘트리 오프닝 12 저녁바람 2019.07.07 137
11332 [영화] 디즈니+에일리언 하면 이거 생각나는건 저 뿐인가요? 10 profile 가랑 2019.07.06 136
[미드] Starz 신작 '더 룩 (The Rook)' 19 profile Klaatu 2019.07.06 528
11330 [자유] 공포 미드 추천해주실분~! 18 밍밍이 2019.07.06 188
11329 [영화] 제잌이가 궁금했던 스파이더맨 - 뒤늦지만 올려봐요 16 미드홀릭 2019.07.06 136
11328 [미드] 추천미드 14 부크라마Fㄹ 2019.07.06 16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