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ttps://bunyuc.com/files/attach/images/459643/3e1bff0c03591fd41b131448a373d54c.png

반갑습니다! 해외영상번역 커뮤니티 번역포럼입니다.

영화

새로운 시작

내츄럴_레지스턴스 9 일 전 조회 수 131 추천 수 0

 

 

 

 

ffh.jpg

 

 

 

 스파이더맨:파 프롬 홈이 개봉한 지도 벌써 꽤 오래 되었습니다. 많이들 보셨죠? 아직 보지 못하신 분들도 계시겠지만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인피니티 사가 이후의 마블 이야기에 대해 큰 기대가 되지 않았던 게 사실이었습니다. 앞으로 누가 나오든, 비교 불가능한 통통 튀는 매력을 가진 아이언맨과 함께한 꽤 긴 시간 동안 너무나 감정이입이 많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캡틴은.. 퍼스트 어벤져 마지막부터, 제 마음 속의 마블 베스트 시리즈 엔드 게임 바로 다음인 시빌 워, 누가 만들었는데 이렇게 잘 만들었지 하던 윈터 솔져..

더이상 말해 뭐하겠어요.

 

 

 

cvw2.jpg

 

 

 그들도 이제 보내 줄 때가 되었죠. 크리스 헴스워스는 다시 나올 것 같습니다만, 캡틴만큼 가슴 속 깊은 곳에서 함성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캐릭터가 나올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아직 의구심이 듭니다.

 

 

 

cvw.jpg

 

 

 

그런데 !! 파 프롬 홈의 두번째 쿠키를 보고 나서 앞으로의 전개에 조금의 기대와 희망을 가지게 되었습니다.

 

 

 

ㅎㄹ.jpg

 

1959년 발표되어 휴고상을 거머쥔 로버트 A. 하인라인의 고전 명작 '스타쉽 트루퍼스'에서 시작된 수많은 하위 장르와 아류들이 있고, 그 중에서는 특히 한국에서 유난히 인기를 끌었던 '스타크래프트'라는 게임이 있지요. 이 게임을 플레이해보지 않으셨던 분들도 계시겠지만 그 이름은 들어보신 분들은 많으시겠지요. 그만큼 한국에서 많이 사랑받은 게임이었으니까요.

 

 

s65.jpg

 

 

정작 하인라인 본인은 '스타쉽 트루퍼스'이후에 같은 세계관을 공유하는 글은 쓰지 않았습니다. 그 한 권으로 끝이었는데, 이 소설에서 등장했던 강화복이나 벌레 외계인 같은 개념들을 차용한 아류들과 영화, 게임들이 아주 정말 많이 나왔죠.(지구인 포함 3세력의 구도는 스타크래프트와 판박이입니다.)

 

 

rm.jpg

 

 

그런데 파 프롬 홈의 쿠키랑 그게 무슨 관계가 있냐구요?

 

 

 

s234.jpg

 

 

 

본격적인 마블판 스페이스 오페라적인 우주 전쟁의 느낌이 물씬 풍겨서지요. 사실 스타쉽 트루퍼스도 많은 영화화가 되었지만 너무 어설퍼서 B급이거나 애매한 느낌들이 많았습니다.

 

 

 

sc28.jpg

 

 

 

그런데 이제.. 가오갤의 코믹적인 곁가지 느낌이 아니라 본격적으로 우주 단위에서 때려부순다 이건 그냥...(너무 원초적으로 표현해서 죄송스럽습니다만 때로는 이런 표현이 더 좋을 때가...)

 

 

 

etn.jpg

 

 

아, 정말 너무 좋네요. 이터널스는 솔직히 별로 기대 안됐는데(그래놓고 영화 나오면 또 재밌게 보겠죠), 우주에서 때려박는 건 정말 좋거든요. 많은 한국 팬들도 우주 영화를 정말 좋아하지요. 인터스텔라 같은 경우도 유독 한국에서 인기가 많았죠. 

어떻게 표현될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만 그런 기대를 하게 해주어서 고맙습니다. 저기 미국에 사시는 어떤 분.. 케빈 하트 아니고 케빈 ㅍ..

 

 

 

spf.jpg

 

 

 

다들 두번째 쿠키 보시고 어떤 느낌과 인상을 받으셨나요? 

 

 

 

 

s2.png

 

 

 

 

 

 

 

 

 

Profile
2
Lv
내츄럴_레지스턴스 2 / 0 , 23 / 340
.

.

That's the code!! The code is f*** y**!!

.

.

획득한 메달이 없습니다.

10개의 댓글

Profile
kkb3
9 일 전 2 784

정성스런 정보 감사합니다 :)

 

Profile
내츄럴_레지스턴스
9 일 전 23 340
@kkb3

어설픈 감상문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갱쇄
9 일 전 0 11

이터널스엔 특히 마동석이라는 한국계배우분도 합류하게 되어 더 기대가 커진거같아요. 세대가 교체되는 만큼 더 탄탄한 서사와 멋있는 연출 기대해보려합니다 ^.^

Profile
내츄럴_레지스턴스
9 일 전 23 340
@갱쇄

길가메쉬죠? 재밌을 것 같아요 ^^

Profile
바앙패
9 일 전 1 2980

재밌게 읽고 갑니다. 기대해봅니다. 마블

Profile
내츄럴_레지스턴스
9 일 전 23 340
@바앙패

어설픈 잡문 재밌게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

Profile
카르노
9 일 전 1 28

타노스가 빠진 마블에서 누가 다시 라스트 빌런으로 등장할지가 궁금하더군요. 팬들의 예측으로는 역시 갤럭투스가 꼽히긴 하던데...

Profile
내츄럴_레지스턴스
9 일 전 23 340
@카르노

갤럭투스는 존재 자체가 무슨 아제로스의 타이탄 급 이상이던데, 숨 한번 쉬면 행성 하나를 통채로 날려버리는 수준이던데... 시네마틱 유니버스에 맞게 컨버전해 주겠죠?

Profile
카르노
8 일 전 1 28
@내츄럴_레지스턴스

타노스도 MCU에서는 적당히 너프 시켜서 나왔으니, 갤럭투스도 그럴꺼라 생각합니다

Profile
snrn0610
3 일 전 1 40

좋은 글 잘 읽고갑니다. 감사합니다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 30일 무료이용하기 ! 81 U profile 선인장 2019.06.24 3887
공지 토픽게시판 이용 규칙 74 profile chelsea 2019.04.15 1850
공지 번역포럼을 후원해주세요! 및 후원하는 방법 85 profile 선인장 2018.11.08 6354
공지 [정보] 입문 자막러 들을 위한 자막 만드는 법 소개 259 선인장 2015.02.26 31856
11443 [미드] [010-1] [스포양념약간] 씰팀... 역사를 기억못하는 우리들에게 영웅은 기억되는가...? 15 TEAMSL 6 일 전 162
11442 [자유] 아이고 많은일들이 있었네요... 10 TEAMSL 6 일 전 178
11441 [자유] 유세윤 있다? 없다? 16 profile 의역연구 6 일 전 116
11440 [미드] 배리 안 보신 분 계시면 꼭 보세요. 19 차르르 7 일 전 228
11439 [미드] 더 테러 시즌2 보신 분들 있으신가요? 7 profile muse 7 일 전 149
11438 [미드] 넷플릭스 빅뱅이론.. 13 래빗1 8 일 전 136
11437 [미드] 모팸 20화 자막제작자입니다 21화는 제작안합니다 10 profile Jimbo 8 일 전 209
11436 [미드] 영쉘든 자막이... 2 유능대령 8 일 전 87
11435 [자유] 요번 홉스앤쇼 엄청 기대되네요 16 토토르나 9 일 전 133
11434 [영화] 엑시트? 17 비니밤 9 일 전 107
11433 [영화] 마이펫의 이중생활2 11 비니밤 9 일 전 881
11432 [미드] 마이크앤 몰리 아시는분?? 6 비니밤 9 일 전 42
11431 [영드] 스킨스 추천하시나요? 13 비니밤 9 일 전 63
11430 [미드] 가족물 미드 추천 15 비니밤 9 일 전 90
[영화] 새로운 시작 10 profile 내츄럴_레지스턴스 9 일 전 131
11428 [영드] The Fall 10 pakas 9 일 전 96
11427 [영화] 기생충 다들 보셨죠? 20 오뚜기카레 9 일 전 170
11426 [미드] 법정 드라마 중에서 추천해 주실만한게 있을까요? 13 카르노 10 일 전 127
11425 [미드] 블루블러드 보는분들 막내 아들 급 늙지않았나요ㅠㅠㅋㅋㅋㅋㅋㅋㅋ 4 졸리하 10 일 전 86
11424 [미드] 모던패밀리 너무 잼있어요~ 10 무지개케이크 10 일 전 64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